비상장 주식을 뇌물로 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는 진경준(49·법무연수원 연구위원) 검사장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진 검사장은 취재진을 만나 “죄송하다. 저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인정하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진 검사장은 “그동안 저의 과오를 드러내지 않으려고 진실을 밝히지 않은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미 자수서를 제출했고 오늘 조사 과정에서 사실대로 모두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왜 거짓 해명을 여러 번 했느냐”, “공소시효 지난 사안만 사실로 인정한 게 아니냐” 등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답변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진 검사장은 2005년 넥슨의 비상장주식 1만주를 매입한 뒤 2006년 기존 주식을 넥슨 쪽에 10억여원에 팔고 다시 넥슨재팬 주식을 샀다.

넥슨재팬은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해 주가가 크게 올랐고, 지난해 주식을 처분한 진 검사장은 120억원대 시세차익을 올렸다.

검찰은 2005년 주식 매입자금 4억2500만원을 김정주 NXC 회장으로부터 무상으로 건네받은 경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이듬해 넥슨재팬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진 검사장이 넥슨 측으로부터 특혜를 본 건 아닌지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