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주, 14시간 밤샘 조사후 귀가…檢, 대가성·업무 관련성 추궁

입력 2016-07-14 08:54 수정 2016-07-14 08:54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회장이 13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고 있다. 김 회장은 진경준 검사장에게 넥슨 비상장주를 공짜로 줘 120여억원의 시세 차익을 거두게 혐의를 받고 있다. YTN 캡쳐

진경준(49·법무연수원 연구위원) 검사장에게 넥슨 비상장주를 공짜로 줘 120여억원의 시세 차익을 거두게 한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회장이 검찰에서 밤샘 조사를 마치고 14일 오전 귀가했다.

전날 오후 4시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김 회장은 약 15시간 동안 이금로 특임검사팀의 집중 조사를 받은 뒤 이날 오전 7시께 검찰청사 지하 주차장으로 빠져나갔다.

김 회장은 조사에서 "대학 동창 진 검사장에게 넥슨 주식 매입자금 4억2500만원을 무상으로 넘겨줬다"는 취지로 특혜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 검사장은 자기 돈을 전혀 들이지 않고 주식을 공짜로 얻어 100억원이 넘는 이익을 본 셈이다.
애초 '100% 내 돈으로 주식을 샀다', '처가에서 돈을 빌렸다'고 주장해 온 진 검사장도 전날 '자수서'를 내고 김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시인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진 검사장이 2005년 취득한 넥슨 주식 1만주가 사실상 넥슨 측에서 제공한 '뇌물' 성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진 검사장은 특혜에 대가성이나 업무 관련성은 없었다고 주장한다. 김 회장도 비슷한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임검사팀은 이날 오전 10시 진 검사장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해 김 회장이 제공한 주식 특혜의 대가성이나 업무 관련성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계획이다.

조사가 끝나면 진 검사장과 김 회장에 대한 신병처리 방향 역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7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