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테리사 메이' 총리 취임…"모두를 위한 국가 만들 것"

입력 2016-07-14 07:04 수정 2016-07-14 07:04
테리사 메이(59)가 13일(현지시간) 제76대 영국 총리에 공식 취임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 이후 20일 만이다.

'철의 여인' 마거릿 대처가 1990년 총리에서 물러난 지 26년 만에 두 번째 여성 총리다.

메이 총리 내정자는 이날 오후 버킹엄궁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알현한 자리에서 총리로 공식 취임했다. 여왕에게는 통치 기간 중 13번째 맞는 총리다.
여왕 알현 후 다우닝가 10번지(총리관저)로 간 메이 신임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정부를 구성해달라는 여왕의 요청을 받아들였다"며 총리 취임 사실을 알렸다.

메이 총리는 사회적 정의에 헌신하고 "영국을 모두를 위해 일하는 국가로 만드는" 통합된 정부를 약속했다.

그는 또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우리는 거대한 국가적 변화의 시대를 맞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그레이트브리튼이기 때문에 능력을 발휘해 넘어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유럽연합을 떠나면서 세계에서 대담하고 새로운 우리의 긍정적인 역할을 한 새로운 긍정적 역할을 만들 것"이라며 희망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