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14일 오후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참석과 몽골 공식 방문을 위해 몽골 울란바토르로 출국한다. 우리나라 대통령의 몽골 방문은 2011년 이후 5년 만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15∼16일 'ASEM 20주년 : 연계성을 통한 미래 파트너십'을 주제로 진행되는 ASEM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핵 문제를 포함한 주요 국제 이슈에 대해 논의한다.

아시아와 유럽 51개국 정상 또는 각료가 참가하는 이번 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지지와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