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13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북한체제를 비판하는 영화 '더 월'(The Wall)이 지난 5∼10일 아일랜드에서 열린 '제28회 갤웨이 필름 플라'에서 최고 인권영화상을 받았다.

이 상은 영화제와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가 공동으로 수여하는 것이다.

영화는 북한을 탈출하는 한 여성과 북아일랜드에서 자란 한 소년의 삶을 통해 개인의 삶을 통제하는 북한체제를 비판한다.

이 영화 연출자 데이비드 킨셀라 감독은 애초 북한의 젊은 여류시인에 대한 기록영화를 만들려고 했으나, 북한에 도착한 직후 시인을 비롯해 그 가족과 이웃이 모두 연기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북한당국의 협조 아래 촬영을 마친 뒤 2년간의 편집을 통해 애초 자신과 북한의 의도와는 전혀 다른 영화를 만들었다고 VOA는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