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 폭이 3개월 만에 30만명대를 회복했다. 하지만 청년층 실업률은 5개월 연속 동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구조조정의 영향이 미친 경남지역의 실업률은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6월 취업자 수는 2655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35만4000명 늘어났다. 지난 4월과 5월 각각 25만2000명, 26만1000명을 기록했지만 3개월 만에 다시 30만명대를 회복했다.

작년 메르스 효과 등으로 침체됐던 음식·숙박업에서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 반영됐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반면 청년실업률은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올해 2월부터 매달 동월 기준 연속 최고치 경신이다.

청년층 실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1만8000명 늘어나 0.1%포인트 상승한 10.3%를 기록했다. 1999년 6월 실업자 기준을 구직 기간 1주일에서 4주일로 바꾼 이후 6월 기준으로 가장 높은 결과다.

지역별 실업률을 살펴보면 경남지역이 1.0%포인트 오른 3.9%를 기록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심원보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경남은 조선업 구조조정 일부 영향이 반영됐고 울산 실업률도 오르긴 했지만 다른 업종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덜 영향을 받았다"며 "청년실업률은 공무원 시험 영향으로 올라간 영향이 있지만 이번엔 그다지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