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달러 약세와 원유 가격 전망 상향 조정 등에 힘입어 급등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04달러(4.6%) 오른 배럴당 46.80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국제유가는 전날 마감 가격이 최근 2개월 최저치까지 떨어진 데 따른 반발 매수세와 달러 약세, 원유가격 전망 상향 조정 등의 호재에 영향받았다.

전날 국제유가는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원유 공급이 늘어날 것이라는 신호가 나타나면서 하락했다.

브렉시트 이후 강세 흐름을 보여 온 달러가 유로 등 다른 통화에 대해 약세를 보인 것도 유가 상승의 요인이었다.
달러 약세는 유로 등 다른 통화를 보유한 투자자가 원유를 살 수 있는 여력을 키웠다.

미국의 에너지정보청(EIA)이 원유가격 전망을 상향 조정한 것도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EIA는 올해 WTI의 배럴당 평균 가격 전망을 42.83달러에서 43.57달러로, 브렌트유는 43.03달러에서 43.73달러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이날 장 마감 이후에 발표되는 미국의 원유 비축량과 관련해서는 줄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대세를 이뤄 역시 상승장에 힘을 보탰다.

반대로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1.30달러(1.6%) 내린 온스당 1335.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약해지고 증시에 돈이 몰리면서 금에 대한 투자가 줄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