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샌더스 상원의원, "힐러리 차기 대통령 돼야" … 공식 지지 선언

입력 2016-07-13 06:23 수정 2016-07-13 06:23
미국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12일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 대한 공식 지지를 선언했다.

무소속 샌더스 의원이 지난해 4월말 민주당 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지 441일 만이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오전 뉴햄프셔주 포츠머스에서 클린턴 전 장관과 처음으로 공동 유세를 갖고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며 "그녀가 우리의 차기 대통령이 돼야만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