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전에 왕위 물려주겠다"…퇴위 뜻 밝힌 아키히토 일왕

입력 2016-07-14 03:41 수정 2016-07-14 03:41

지면 지면정보

2016-07-14A13면

나루히토 왕세자 조만간 승계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생전에 퇴위하겠다는 뜻을 주변에 밝혔다고 NHK가 13일 보도했다.

NHK는 궁내청 관계자의 말을 인용, 올해 만 82세인 일왕이 ‘살아있는 동안 왕위를 왕세자에게 물려주겠다’는 뜻을 안팎에 밝히려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일왕의 장남인 나루히토(德仁) 왕세자(56)가 조만간 왕위를 승계할 전망이다. NHK에 따르면 일왕은 “헌법에 정해진 (국가의) ‘상징’으로서 의무를 충분히 감당할 사람이 이 자리에 있어야 한다”며 자신이 공무를 대폭 줄이거나 대역을 세워가며 일왕 자리에 머무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NHK는 일왕의 이런 의향을 미치코(美智子) 왕비와 장남 나루히토 왕세자, 차남 아키시노노미야(秋篠宮) 왕자 등이 받아들였다고 NHK는 소개했다.

일본에서는 아키히토 일왕의 선친인 쇼와(昭和) 일왕(1926~1989년 재위)까지 124대 일왕 중 절반 가까이는 생전에 왕위를 물려줬지만 에도(江戶) 시대 후기의 고가쿠(光格) 일왕(1780~1817년 재위)을 마지막으로 약 200년간 양위(讓位·왕이 생전에 왕위를 물려주는 것)가 없었다. 쇼와 일왕의 장남으로 1933년 12월 태어난 아키히토 일왕은 11세에 일본의 패전을 지켜봤으며 1989년 쇼와 일왕이 사망한 뒤 즉위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