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배치지역 공식 발표
중국 반발 속 정치권 분열에
"지금은 한목소리 낼 때"

한·미 군당국은 13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주한 미군의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경북 성주에 배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국방부 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한·미 공동실무단이 사드의 군사적 효용성을 극대화하고 지역주민 안전을 보장하면서 건강과 환경에 영향이 없는 최적의 부지로 성주지역을 건의했고, 한·미 국방부 장관이 승인했다”고 밝혔다.

사드는 성주군 성주읍 성산리의 공군 방공기지인 성산포대에 배치된다. 사드의 최대 요격 거리(200㎞)를 고려할 때 미군기지가 있는 경기 평택과 육·해·공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강원 강릉 인근까지 북한 미사일을 방어할 수 있게 된다.
류 실장은 “사드를 성주에서 작전·운용하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서 대한민국의 2분의 1~3분의 2 지역에 사는 국민 2000여만명의 안전을 더 굳건히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드 방어망에서 벗어나는 수도권에는 패트리엇 포대를 유사시 전환 배치할 것”이라며 “패트리엇 한 개 포대면 서울 방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내년 말 사드를 배치하는 게 목표지만 시기를 앞당기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사드 배치에 중국이 반발하고 있고, 북한이 물리적 대응을 공언한 상황에서 정치권은 분열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금은 정치권과 국민이 북한의 도발에 한목소리를 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홍영식 선임기자/박상익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