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광객 여권 정보 불법 수집, 대포폰 3000대 개통 일당 검거

입력 2016-07-13 17:33 수정 2016-07-13 17:33

지면 지면정보

2016-07-14A33면

제주를 찾은 중국인 관광객의 여권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수천대의 대포폰을 만들어 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사문서위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선불폰 판매업자 박모씨(31)와 여행사 가이드 김모씨(38) 등 5명을 구속하고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발표했다. 김씨 등은 자신이 인솔하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맡겨둔 여권을 몰래 촬영해 이들의 개인 정보를 박씨 등 선불폰 판매업자에게 팔아넘겼다. 선불폰 판매업자들은 여권 사본을 장당 6만~7만원을 주고 사들여 해당 중국인 명의로 대포폰을 만들어 시중에 3000여대가량 유통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