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환 농협금융 회장 "하반기 1900억 비용 절감"

입력 2016-07-13 17:56 수정 2016-07-14 03:51

지면 지면정보

2016-07-14A16면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13일 “올 하반기 50여곳의 농협은행 점포를 통폐합하고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는 인력 및 조직 축소로 1900억원가량의 관리비용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열린 경영전략 회의에서 “올 하반기 최대 화두는 비상경영을 통한 위기 극복”이라며 임직원에게 강도 높은 혁신을 주문했다.

농협금융은 과감하게 조직과 인력 운영 방식을 바꿔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에 따른 충당금 적립 부담을 털어낼 방침이다. 김 회장은 내실 경영을 위한 195개 과제 이행을 통해 하반기 관리비용을 전년 동기 대비 80%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

김 회장은 “저성장·저금리가 고착화하는 가운데 경쟁사와 차별화되지 않는 성장 전략은 출혈 경쟁과 수익성 감소를 부른다”고 말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