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축구, 마지막주 화~목요일 반값에 보세요"

입력 2016-07-13 17:24 수정 2016-07-14 05:39

지면 지면정보

2016-07-14A35면

프로스포츠 할인혜택
이달부터 대폭 확대
이달부터 매달 마지막 화·수·목요일에는 누구나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를 반값에 즐길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7월부터 ‘문화가 있는 날’ 프로스포츠 혜택을 확대 시행한다고 13일 발표했다. 매월 마지막 주 화·수·목요일에 KBO리그(야구)와 K리그(축구) 경기에서 각 구단이 지정한 좌석 구역의 입장권을 구매하는 관중은 50% 할인받을 수 있다.

프로스포츠계는 작년부터 문화가 있는 날 당일인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만 어린이 동반 가족에 한해 입장권 50% 할인 혜택을 제공했다. 올해 5월부터는 기간을 마지막 주 화·수·목요일로 확대했다. 하지만 ‘어린이 동반’이라는 조건 때문에 이용률이 높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고, 이달부터는 모든 관객에게 할인 혜택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달에는 오는 26~28일 잠실 롯데-LG, 고척 두산-넥센, 대전 SK-한화, 대구 NC-삼성, 광주 kt-KIA 등 KBO리그 경기의 외야석 입장권을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K리그는 27일 서울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 이랜드와 대구 경기를 비롯해 경남-충주(창원축구센터), 고양-부산(고양종합운동장), 부천-안산(부천종합운동장), 안양-대전(안양종합운동장) 경기의 일반석 입장권 가격을 50% 할인한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