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인사비서관에 이지헌, 연설기록비서관 최진웅

입력 2016-07-13 19:18 수정 2016-07-14 03:05

지면 지면정보

2016-07-14A6면

박근혜 대통령은 신임 인사비서관에 이지헌 전 행정자치비서관을, 연설기록비서관에 최진웅 행정관을 각각 임명했다고 청와대가 13일 밝혔다. 인사비서관은 김동극 전 비서관이 지난달 말 인사혁신처장으로 임명되면서, 연설기록비서관은 조인근 전 비서관이 사직하면서 공석이었다.

이 신임 비서관은 행정고시 30회로 행정자치부 기획예산담당관과 재정기획팀장, 행정안전부 대변인, 안전행정부 인사기획관, 울산시 행정부시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 5월 임명된 윤종진 인사혁신비서관 역시 행자부 출신이다. 방송작가 출신인 최 신임 비서관은 2007년 대선 경선과 2012년 대선에서 당시 박근혜 후보의 메시지 구상을 담당했고 현 정부 출범 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일해왔다. 4·13 총선 후 신동철 전 비서관의 사임으로 장기 공석 상태인 정무비서관에는 정치인 출신을 대상으로 적임자를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