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캡쳐

진경준(49·법무연수원 연구위원) 검사장에게 '주식 대박' 특혜를 준 의혹을 받는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회장이 13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 4시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김 회장은 취재진을 만나 "제가 알고 있는 선에서 모든 것을 소상하게 검찰에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진 검사장에게 차량을 제공했다는 의혹 등 대해 "그 부분에 대해서도 성실하게 답변하겠다"며 "모든 조사 과정을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언급했다.

진 검사장에게 청탁을 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한숨을 내쉰 뒤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끝까지 솔직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