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주민들 사드 배치에 '격분'…"참외 농사는 어쩌나"

입력 2016-07-13 15:19 수정 2016-07-13 15:1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지역으로 경북 성주가 최종 확정되자 이 지역 주민들이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13일 성주 거리 곳곳에는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결사 저지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이 나붙었다.

정부 공식 발표에 앞서 이날 오전 성주읍 성밖숲에서 열린 범군민궐기대회에는 예상보다 많은 5000여 명이 몰려 정부 결정을 규탄했다. 김항곤 성주군수는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 없이 밀실 행정으로 성주군의 희생만을 바라는 현실에 군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군민이 하나 돼 사드 배치를 저지할 것이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참외 농사가 중심인데 사드가 들어오면 성주참외를 누가 사서 먹겠느냐" 등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 이씨(35)는 "인구가 적다고 그냥 밀어붙이면서 위험하지 않다고 하는데 확신할 수도 없고 지금 여기서 떠나고 싶다"고 걱정했다.

도의원들은 모든 과정을 정확히 공개하고 공정한 입지 선정 기준으로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밟을 것을 촉구했다.

이완영 새누리당 국회의원(성주·칠곡·고령 지역구)은 "선정기준을 소상히 밝히고 지역민과 충분한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야 한다"며 "레이더 전자파의 진실을 제대로 알리고 국책사업 지원 등 종합대책을 세운 뒤 배치지역을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는 아직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