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양세형이 박나래에게 도움을 받아 전셋집을 장만했다고 밝혔다.

최근 양세형은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새집')에 출연해 침실 인테리어를 의뢰하며 동생 양세찬과 함께 살고 있는 집을 공개했다.

녹화 당시 양세형은 "얼마 전 살던 집의 계약기간이 끝났다. 급하게 제 형편에 맞는 집을 구해봤는데 찾을 수가 없어 그나마 남아있던 이 집으로 이사를 왔다"며 어쩔 수 없이 큰 집을 선택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양세형은 "이사할 때 집 전세금이 모자라 고민이 많았다. 그때 동료 개그우먼 박나래가 무이자로 선뜻 억대의 돈을 빌려줬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침 박나래가 타 방송에서 양세형의 동생 양세찬을 짝사랑했다고 밝혀 화제가 됐던 바, MC 김구라는 "박나래와 양세찬과의 관계를 봤을 때 이건 악마의 도움을 받은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양세형은 "안 그래도 박나래가 이 집에 방 하나는 자기 것이라고 얘기한다"고 말해 또 한번 좌중을 웃겼다. 그러면서도 "나도 내가 가진 돈 중 반 이상은 박나래에게 줄 수 있다"며 끈끈한 동료애를 과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