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조영구가 신성일 엄앵란 부부를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 조영구는 "요즘 방송 나와서 엄앵란 씨와 신성일 씨가 서로 애틋하고 사랑스러운 얘기를 많이 하시더라"며 "두 분 (사이가) 엄청 좋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승휘 아나운서는 "아프고 난 후 회복하시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드셨나 보다"고 덧붙였고, 조영구는 "두 분이 곧 CF도 찍을 것 같다"고 밝혔다.

올해 초 유방암 진단을 받은 엄앵란은 곧바로 절제 수술을 받았다. 암투병을 곁에서 지켜본 남편 신성일은 엄앵란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며 40년 별거 생활을 끝마쳤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