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신임 인사비서관에 이지헌 전 행정자치비서관을, 연설기록비서관에 최진웅 행정관을 각각 임명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인사비서관은 김동극 전 비서관이 지난달 말 인사혁신처장으로 임명되면서, 연설기록비서관은 조인근 전 비서관이 사직하면서 공석이 됐었다.

이지헌 신임 비서관은 행정고시 30회로 행정자치부 기획예산담당관과 재정기획팀장, 경기도 환경보건국장과 교통국장, 행정안전부 대변인, 안전행정부 인사기획관, 울산시 행정부시장 등을 역임했다.

방송작가 출신인 최진웅 신임 비서관은 2007년 대선 경선과 2012년 대선에서 당시 박근혜 후보의 메시지 구상을 담당했다. 그는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실 행정관으로서 박 대통령의 생각을 글로 풀어내는 역할을 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