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13일 올 상반기 주식관련사채의 권리행사금액은 직전 반기 대비 20.4% 증가한 389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총 51종목으로 행사건수는 25.8% 감소한 824건이었다.

주식관련사채란 전환사채(CB), 교환사채(E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발행 시 정해진 일정한 조건(행사가액, 행사기간 등)으로 발행사의 주식 또는 발행사가 담보한 타 회사의 주식으로 전환 또는 교환이 가능한 채권이다.

투자자 측면에서는 대상 주식의 주가 하락 시에는 채권 보유를 통해 안정적인 이자 수입을 올릴 수 있고, 주가 상승 시에는 권리행사(전환·교환·신주인수)를 통해 차익실현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행사건수가 감소한 배경은 중국, 인도 등 신흥국시장의 지속적인 경기둔화 우려와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요인 등으로 국내 주식시장이 상승하지 못한 것에 기인했다.
반면 행사금액은 아이에스동서(CB), 셀트리온(EB) 등 행사금액 상위 10개 종목의 주가가 상승하면서 늘어났다. 상위 10개 종목의 행사금액은 2601억원으로 전체 행사금액의 66.8%에 달한다.

주식관련사채 종류별 행사건수를 보면, 전환사채는 직전 반기 대비 28.8% 증가한 590건, 교환사채는 7.1% 증가한 45건, 신주인수권부사채는 69% 감소한 189건을 기록했다.

행사금액으로는 전환사채는 직전 반기 대비 58.4% 증가한 2742억원, 교환사채는 250.4% 증가한 995억원, 신주인수권부사채는 87% 감소한 159억원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주식관련사채 행사금액 상위종목은 아이에스동서 33회 전환사채, 셀트리온 1회 교환사채, 에이피시스템 2회 전환사채, 코다코 9회 전환사채, 아이에스동서 31-1회 전환사채 순이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