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3,20060 +1.91%)(대표이사 여승주)은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에 위치한 북이초등학교에 13번째 ‘행복한 경제도서관’을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13번째를 맞는 ‘행복한 경제도서관 만들기’는 한화(41,00050 -0.12%)그룹 내 6개 금융계열사(한화투자증권, 한화생명(6,250170 +2.80%), 한화손해보험(7,580130 +1.74%), 한화자산운용, 한화인베스트먼트, 한화저축은행)가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기 위해 기아대책과 연계해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행복한 경제도서관 만들기’ 프로그램은 2010년 충남 아산 온양초등학교를 시작으로 도외지역 학교나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 진행돼 왔다.

한화투자증권 등은 전날(12일) 약 40여명의 봉사자들과 함께 북이초등학교의 도서관 시설을 정비하고 장서를 지원했다. 봉사자들은 개별 금융계열사의 특성을 살려 아이들을 대상으로 경제교육도 진행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