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 흐르는 아침]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입력 2016-07-12 17:57 수정 2016-07-13 03:27

지면 지면정보

2016-07-13A2면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베토벤, 멘델스존, 브람스, 차이코프스키, 시벨리우스는 교향악, 실내악도 그렇지만 19세기 바이올린 협주곡을 대표하는 이름들이다. 사실상 단 한 곡씩만 남겼다는 공통점도 있다. 대부분의 작곡가는 피아노로 훈련받기 때문에 바이올린 협주곡을 쓸 때는 연주자의 조언을 받아야 한다는 점이 핸디캡으로 작용했으리라.

이 중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의 최고 미덕은 ‘격조’에 있다. 특히 1악장이 그렇다. 25분 가까이 지속되는 긴 악장이지만 한 번도 스스로 흥분하거나 관객을 열광시키려는 시도조차 없이 거대한 강물처럼 유유히 흘러간다. 사색하기에 좋고, 분노를 다스리기에도 좋으며, 심지어 수면용으로도 그만이다. 베토벤 자신이 카덴차(악장 말미의 기교적 독주부)를 남기지 않았기에 연주자마다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유형종 < 음악·무용칼럼니스트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