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쥔 중국 샤오미 회장(사진)이 한국을 처음 찾는다. ‘중국의 스티브 잡스’라고 불리는 인물이다. 그는 방한 기간에 전영현 삼성전자 사장(메모리사업부장) 등과 만날 예정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레이 회장은 13일 한국을 방문해 경기 화성시 동탄의 한 호텔에 묵는다. 그는 전 사장을 만나 다음달 출시될 ‘미노트2’ 스마트폰 등에 들어갈 eMCP(embedded multi-chip package) 공급 확대 등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eMCP는 모바일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한 패키지로 제작한 것으로 얇은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부품이다. 레이 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도 만나 스마트폰용 에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공급 확대 등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

그는 2010년 40세 때 샤오미를 창업, 온라인 판매를 통해 제품 가격을 크게 낮추는 식의 독특한 마케팅으로 회사를 키웠다. 1인용 이동 수단 나인봇미니, 미밴드, 스마트TV, 스마트 체중계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샤오미 천하’를 일궜다.

김현석/강영연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