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14~18일 몽골 방문, 경제사절단 110명 동행

입력 2016-07-12 18:20 수정 2016-07-13 03:10

지면 지면정보

2016-07-13A6면

박근혜 대통령의 14~18일 몽골 방문에 경제사절단 110명(109개사)이 동행한다고 청와대가 12일 밝혔다.
강석훈 경제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몽골은 인구 300만명의 작은 시장이지만 친한(親韓) 분위기를 타고 유망 틈새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제사절단은 중소·중견기업 62개, 대기업 11개, 기관 및 단체 36곳으로 구성됐다. 2006년 노무현 대통령의 몽골 방문 당시 경제사절단은 50개사, 2011년 이명박 대통령 방문 시에는 28개사였다. 이번에 동행하는 주요 경제인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김인호 한국무역협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정도현 LG전자 사장,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김상헌 네이버 사장 등이다.

강 수석은 “한국 경제의 1% 미만인 몽골의 경제 규모와 인구 등을 감안하면 사절단 규모는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라며 “몽골 내 한류 확산으로 중소기업들에 몽골이 보건 및 소비재 관련 품목의 유망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 대 1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우리 기업 48개가 참여한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 몽골 방문의 경제적 의미로 △발전소와 도시개발 등 몽골 인프라 사업 참여 △교역투자 확대 기반 마련 △신재생에너지 등 기후변화 대응 공조 △보건의료 및 문화분야로 협력 다각화 등을 꼽았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