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명품업체 버버리가 실적 부진을 털어내기 위해 명품업계 베테랑으로 꼽히는 마르코 고베티 회장(57·사진)을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하기로 했다. 버버리는 11일(현지시간)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패션그룹 산하 브랜드인 셀린느를 이끄는 고베티 회장을 CEO로 영입하고, 크리스토퍼 베일리 현 CEO에게는 사장 겸 크리에이티브총괄 역할을 맡길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버버리는 2014년 5월 디자이너 출신인 베일리가 CEO를 맡으면서부터 실적 부진에 허덕였다. 2015~2016회계연도 이익은 10% 감소했고, 지난 12개월간 주가는 35% 하락했다. 이 영향으로 베일리의 연봉도 75% 삭감됐다. 버버리의 구원투수를 맡을 고베티는 이탈리아 출신이지만 미국에서 경영학 학위를 받았으며, 2004~2008년 지방시 CEO를 맡았고 모스키노와 셀린느에서도 CEO로 활약한 베테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