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에도 금융 중심지 런던 위상 유지될 것"

입력 2016-07-12 21:21 수정 2016-07-13 00:38

지면 지면정보

2016-07-13A36면

시티 오브 런던금융시장 방한
영국 런던의 금융특구인 ‘시티 오브 런던(City of London)’을 대표하는 제프리 마운트에번스 런던금융시장(사진)이 이달 16~20일 한국을 방문한다고 주한 영국대사관이 12일 밝혔다.

마운트에번스 시장은 방한 기간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면담하고,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과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들을 만날 예정이다. 그는 부산 국제금융센터에서 ‘부산 미래 산업’을 주제로 한·영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열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영국 핀테크 기업 엑센트리(XNTree) 출범 행사에 참석할 계획이다. 마운트에번스 시장의 이번 방문은 영국이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결정 이후에도 금융 중심지로서의 위상을 유지하고 있음을 알려 각국 금융회사의 거점 이전을 막기 위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그는 “시티 오브 런던과 영국은 세계적인 금융 중심지이자 유럽의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1위 국가”라며 “이러한 입지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