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5억7000만원 모아
코미디언 이홍렬 씨의 나눔 강연이 100회째를 맞았다. 글로벌 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이홍렬의 Fun Donation’ 100회를 기념해 12일 서울 무교동 초록우산어린이재단 11층 대회의실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이홍렬의 Fun Donation은 나눔을 쉽고 재미있게 알리고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재단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이씨와 함께 기획한 나눔 강연 프로젝트다. 이씨는 2007년부터 국내와 해외 기업 단체 등에 강연을 다니며 나눔 전파에 앞장서 왔다. 지난 5일 열린 100회 강연은 부산 주택도시보증공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했다.

이씨는 “조금 더 즐겁게 기부 이야기를 나누면서, 적어도 나누는 방법을 몰라 실천하지 못하는 사람은 없도록 하기 위해 시작했다”며 “많은 사람의 도움이 있었기에 100회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홍렬의 Fun Donation은 100회까지 이어오며 수많은 기록을 세웠다. 2007년 11월8일 처음 시작해 100회째 나눔 강연이 열린 이달 5일까지 만 8년7개월27일, 일수로 계산하면 3163일 동안 이어졌다. 100곳의 기업 및 단체를 통해 강연을 들은 인원은 1만8369명에 달했다. 강연을 듣고 국내 및 해외 아동을 위해 정기후원 신청을 한 후원자는 5292명이며, 5억7000만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