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자율주행…구글, 법률자문가 영입

입력 2016-07-12 18:27 수정 2016-07-13 02:55

지면 지면정보

2016-07-13A10면

구글이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법률 전문가를 영입했다. 자율주행차가 잇따라 교통사고를 내면서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미국 규제당국의 조사까지 시작되자 ‘해결사’를 고용했다는 분석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구글은 자사 자율주행차 프로젝트의 수석변호사로 켄 보센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보센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로펌인 오멜비니앤드마이어스 등에서 13년간 정보기술(IT) 벤처기업의 소송과 지분조정 업무를 담당해왔다.

보센 영입은 궁지에 몰린 구글의 자율주행차 사업을 구하기 위해서다. 구글은 지난해 11월 자사의 자율주행차가 2009년부터 약 330㎞를 주행하는 동안 17건의 사고를 냈지만 모두 상대방 운전자의 과실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올해 2월 구글은 자율주행차 ‘RX450h’가 교차로에서 우회전을 시도하던 중 시내버스에 충돌한 사고에 대해 자사의 과실을 인정했다. 이후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위원회(NHTSA)는 3월부터 구글 자율주행차를 조사해왔다.

NHTSA는 이달 안으로 자율주행차 규제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