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종합경제대책 마련 지시…최소 110조억원대 규모

입력 2016-07-12 17:25 수정 2016-07-12 17:25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디플레에서 벗어나 확실하게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종합적 경제대책을 이달 내에 마련하라고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 경제재정·재생담당상에게 지시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초고속 열차인 '리니어 주오신칸센'(中央新幹線)의 전선(全線·도쿄-오사카 구간) 개통(2045년 목표)을 최대 8년 앞당기는 방안을 거론하며 종합 경제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시하라 경제재정·재생담당상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따른 악영향이 일본에도 파급될 위험성이 있다"며 "일본의 중소기업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내수를 부양할 종합적이고 대담한 경제대책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종합경제대책의 규모가 최소 10조엔(약 111조5000억원)에서 최대 20조엔에 달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경제대책 가운데 핵심은 아베 총리가 '미래에의 투자'라고 밝힌 공공사업이다.

리니어 주오신칸센은 물론 홋카이도(北海道)신칸센과 호쿠리쿠(北陸)신칸센 등의 정비 사업을 앞당겨 실시하고, 방일 외국인들을 겨냥한 크루즈선이 입항할 항만 정비에도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