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고생 성관계 사건, 경찰서장이 묵인·은폐

입력 2016-07-12 17:31 수정 2016-07-13 00:55

지면 지면정보

2016-07-13A33면

부산의 학교전담경찰관(SPO)들이 여고생과 성관계한 사건을 경찰서장(총경)들이 묵인하고 사실상 은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특별조사단(단장 조종완 경무관)은 김성식 부산 연제경찰서장과 정진규 사하경찰서장이 문제의 SPO들이 사표를 내기 전에 사건을 보고받고 주무과장(경정)과 논의해 사건을 덮기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12일 발표했다. 부산경찰청 감찰계장(경정)과 아동청소년계장(경정)도 이를 묵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별조사단은 강신명 경찰청장과 이상식 부산경찰청장 등 경찰 지휘부는 이 사건을 사전에 알지 못했던 것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은 여고생과 성관계를 맺은 부산 사하경찰서 김모 경장(33)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부산 연제경찰서 정모 경장(31)은 불구속 입건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