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외제차 지원센터' 확대

입력 2016-07-12 17:35 수정 2016-07-13 02:32

지면 지면정보

2016-07-13A12면

수원·안양 등 전국 14곳으로
삼성화재는 수입차 파손 상태를 전문가가 진단해 최적의 수리 방법과 범위를 안내해 주는 ‘외제차 견적지원센터’를 기존 10곳에서 14곳으로 늘렸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에 새로 문을 연 곳은 수원·안양·전주·창원점이다. 2011년부터 수도권 6곳과 광주 대전 대구 부산 등 지방 4곳에서 센터를 운영해온 삼성화재는 수입차 고객의 만족도가 높고, 손해율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센터를 확대했다.

외제차 견적지원센터에서는 차량 견적 외에도 견적차량 픽업, 단순 흠집제거, 차량 전자장치 점검 등의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