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큰 문제는 소비부진
"경기 부양책 시급" 47%
국민 과반수는 올 하반기 경제가 상반기보다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가 경기활성화 대책과 구조개혁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았다.

12일 한국경제신문과 현대경제연구원이 공동조사한 ‘18회 한경-HRI 경제행복지수’에 따르면 설문 대상의 56.2%가 ‘하반기 경제가 상반기보다 더 안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했다. ‘비슷할 것’이란 답변은 39.7%, ‘나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4.1%에 불과했다.

지난달 14~23일 전국 성인 1012명에게 전화 설문한 결과다. 구조조정 본격화에 따른 고용 불안,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우려 등이 경제 심리에 타격을 줬다는 분석이다.

경제 회복의 가장 큰 장애물로는 ‘소비 부진(54.0%)’을 꼽았다. 정부의 각종 소비 촉진 정책에도 국민들의 체감경기는 개선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이어 ‘투자 부진(26.5%)’과 ‘수출 부진(19.6%)’ 등을 지적했다.
하반기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과제로는 ‘경기활성화 대책(47.4%)’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기획재정부는 브렉시트와 구조조정 여파를 감안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국회가 이를 얼마나 빨리 통과시킬지는 불투명하다.

단기 부양책 외에 경제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적지 않았다. ‘구조개혁을 통한 경제 체질 개선(26.2%)’과 ‘규제개혁을 통한 투자활성화(10.7%)’ 등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주택가격 안정화(15.7%)’를 중점과제로 꼽은 응답자도 많았다. 저금리로 인해 아파트 분양시장이 과열 조짐을 보이는 등 부동산값 급등에 대한 불안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이번 설문 결과는 전문가의 시각과도 다르지 않았다. LG경제연구원은 이날 ‘하반기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이 상반기 2.8%에서 하반기엔 2.5%로 꺾일 것으로 관측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도 14일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8%에서 하향 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