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배우 공유가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부산행'(감독 연상호, 제작 (주)영화사 레드피터)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공유, 정유미, 마동석,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 등이 출연하는 '부산행'은 정체불명의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대한민국 긴급재난경보령이 선보된 가운데,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은 단 하나의 안전한 도시 부산까지 살아가기 위한 치열한 사투를 그린 영화로 오는 20일 개봉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