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은 네네치킨과 업무 협약을 맺고 가맹점에 자금관리 모바일 서비스인 ‘IBK 소상공인 CMS’를 제공한다고 12일 발표했다. 기업은행 계좌를 보유한 네네치킨 가맹점은 다음달부터 이 서비스를 통해 모든 은행 계좌 통합관리, 간편 대금지급 등의 자금관리를 모바일로 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프랜차이즈 가맹점 등 소상공인의 자금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개발됐다”며 “이번 협약으로 네네치킨 가맹점의 자금관리 편의성과 효율성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