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개인의 매도세와 외국인의 매수세 사이에서 치열한 줄다리기를 벌인 끝에 1990선을 회복했다. 코스피지수가 1990선으로 마감한 것은 지난 4일 이후 처음이다.

12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69포인트(0.14%) 오른 1991.23으로 마감했다. 2.50포인트 상승한 1993.61로 시작한 지수는 오전 중 2000선을 넘보기도 했지만 개인이 순매도로 전환하며 1990선을 회복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외국인이 1928억원을 순매수하며 1990선 탈환에 앞장섰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942억원, 483억원을 순매도했다. 프로그램으로는 619억원이 유입됐다.

의료정밀, 전기·전자, 전기가스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다. 철강·금속이 1.57% 올랐고 은행과 운수장비, 금융도 1% 넘는 강세를 나타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희비가 엇갈렸다. 장중 150만원을 돌파했던 삼성전자(2,607,00087,000 +3.45%)는 이후 하락 반전, 1.68% 내리며 마감했고 KT&G(97,900200 +0.20%)도 2.29% 약세로 장을 마쳤다. 반면 현대모비스(241,0003,000 -1.23%)와 LG생활건강(1,256,00033,000 +2.70%) 포스코(358,500500 -0.14%)는 2% 넘게 올랐다.

STX(23,8500 0.00%) 3사가 오후 들어 급등세를 보였다. STX중공업(5,28040 +0.76%)은 상한가를 기록했고 STXSTX엔진(10,550400 +3.94%)도 13% 넘게 올랐다. 해성디에스(18,10050 -0.28%)와 이수화학(13,100200 +1.55%)은 2분기 호실적 소식에 각각 7.55%, 6.87%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15포인트(0.31%) 오른 699.40에 마감했다. 개인이 홀로 354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85억원, 175억원 순매도했다.

상위종목들은 셀트리온(257,0006,000 +2.39%)과 메디톡스(691,7003,900 -0.56%), 코미팜(39,2503,000 +8.28%)을 제외하고 대부분 올랐다.

CJ E&M(92,2000 0.00%)이 2.36% 상승했고 로엔(91,600100 -0.11%)이 8.91% 급등했다. 코오롱생명과학(81,700400 +0.49%)도 5%대 상승세를 보였다.

케이씨피드(2,8905 +0.17%) 홈센타(2,13535 -1.61%) 에스와이패널(8,17040 -0.49%) 보광산업(5,71010 +0.18%) 네이블(5,100220 +4.51%) 등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지엠피(7,740220 -2.76%)가 권리락 효과로 15.87% 급등했다. 씨엘인터내셔널은 일반공모로 전환한 유상증자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7.32%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3원 오른 1148.0원에 마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