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모션(3,03060 +2.02%)은 12일 브릭햄앤우먼스 병원과 뇌 질환 치료기기 개발을 위한 연구지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하버드 의과대학 부속병원으로 학생 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에이모션은 2년간 약 1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유승식 하버드 의대 교수팀과 영상유도 저강도 집중 초음파 기술 기반 치료기기의 산업화를 진행한다.

에이모션은 해당 치료기기의 품질 인증을 거친 뒤 내년부터 연구용 판매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유 교수가 개발중인 뇌 질환 치료기기는 수술 및 약물 없이 저강도의 초음파를 활용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에이모션 측은 "임상시험을 병행한 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을 것"이라며 "2019년부터는 의료기기 시장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