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주식대박' 진경준·김정주 자택 등 압수수색

입력 2016-07-12 10:22 수정 2016-07-12 10:22
진경준 검사장(49·사법연수원 21기)의 '주식 대박'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임검사팀이 12일 진 검사장의 자택과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회장의 자택,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2006년 넥슨재팬의 일본 상장을 앞두고 진 검사장이 대학동창인 김 대표로부터 모종의 특혜를 받았을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해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진 검사장은 2005년 넥슨에서 돈을 빌려 넥슨 비상장주 1만주를 4억여원에 사들인 뒤 되팔아 수익 120여억원을 올렸으며 이 과정에 비위가 있다는 의혹이 일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