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전국에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12일 오전 7시 현재 한반도 레이더 영상 사진=기상쳥 캡쳐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흑산도와 홍도에 호우경보가 내려졌고, 제주도(추자도)와 전라남도 진도군, 신안군(흑산면제외), 영암군, 완도군, 해남군, 강진군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날 밤까지 충청도와 남부지방·제주도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폭우가 내리겠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서해안과 남해안·제주도, 내륙 일부에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아침까지 해안과 일부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나 교통안전 등에 주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13일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전남 해안·경남 남해안 50∼100㎜(많은 곳 150㎜ 이상), 남부지방(전남 해안·경남 남해안 제외)·충청 남부 20∼70㎜, 서울·경기도·강원도·충청 북부·울릉도·독도(12일) 5∼40㎜다.

낮 최고기온은 24도에서 30도로 전날보다 낮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서해 남부 먼바다와 제주도 앞바다·남해동부 앞바다에서 1.5∼3.0m로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 것으로 예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