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내리는 비로 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전국이 흐리고 비(강수확률 60∼90%)가 오다가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서는 밤에 그칠 전망이다.

이날 밤까지 충청도와 남부지방·제주도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폭우가 내리겠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서해안과 남해안·제주도, 내륙 일부에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아침까지 해안과 일부 내륙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나 교통안전 등에 주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13일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전남 해안·경남 남해안 50∼100㎜(많은 곳 150㎜ 이상), 남부지방(전남 해안·경남 남해안 제외)·충청 남부 20∼70㎜, 서울·경기도·강원도·충청 북부·울릉도·독도(12일) 5∼40㎜다.

낮 최고기온은 24도에서 30도로 전날보다 낮을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서해 남부 먼바다와 제주도 앞바다·남해동부 앞바다에서 1.5∼3.0m로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 것으로 예보됐다.

모든 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 전망이다.

바다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어로 활동을 하는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

서해안과 남해안·제주도 해안에는 너울에 의해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 '좋음'∼'보통' 수준으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