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제조업체 JAC, 삼성 배터리 탑재 모델 생산중단

입력 2016-07-12 04:04 수정 2016-07-12 06:48

지면 지면정보

2016-07-12A15면

중국 정부 인증 배제 여파
국내업계, 타 업체로 확산 우려
중국 자동차 업체 장화이자동차(JAC)가 삼성SDI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생산을 중단했다. 지난 6월 삼성SDI를 비롯한 한국 2차전지 업체들이 중국 정부의 ‘전기차 배터리 규범조건 인증’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후속 조치다. 업계에서는 다른 중국 자동차 업체들도 비슷한 조치를 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11일 블룸버그와 삼성SDI에 따르면 중국 JAC는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EV6s’ 모델 생산을 중단했다. 삼성SDI는 지난해 11월부터 1800대 분량의 배터리를 공급했다. 이 차량은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다. 대당 가격은 23만4000위안(약 4000만원)으로 JAC에서 생산된 제품 중 가장 비싸다. JAC는 중국에서 연간 40만대 정도 차를 파는 중소형 업체다.
JAC가 생산을 중단한 것은 중국 정부로부터 전기차를 팔 때 보조금을 받지 못할 것을 우려해서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지난해 5월 중국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전기차 배터리 규범조건 인증’을 받도록 했다. 지난 6월에 4차 인증이 이뤄졌고 여기에서 삼성SDI와 LG화학은 인증 획득에 실패했다. 이들 두 업체는 다음달 예고된 5차 인증을 준비하고 있다.

인증 획득에 실패한 업체 배터리를 사용한다고 해서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명확히 밝힌 적은 없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중국 정부가 자국 업체를 돕기 위해 삼성SDI를 비롯한 외국 업체에 인증을 주지 않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외국 배터리 업체에 보조금을 주지 않는 방법으로 자국 업체를 밀어줄 것이라는 예상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JAC 측에서 인증을 받으면 다시 생산을 시작하자는 뜻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JAC의 이 같은 조치가 다른 자동차 업체로 퍼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삼성SDI는 JAC 외에 포톤, 위퉁버스에도 배터리를 공급한다. LG화학도 중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상하이자동차(SAIC), FAW, 창청, 체리 등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아직 중국 업체로부터 통보받은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