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3800억 들여 재생사업
부산의 대표적 노후 공단인 사상공업지역(사진)이 정보통신기술(ICT)산업과 주거, 상업, 문화시설이 어우러진 서부산권 첨단 스마트시티로 변신한다. 노후 공업지역 재생사업인 ‘사상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사상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함에 따라 이달 국비와 시비 40억원을 들여 실시설계에 들어간다고 11일 발표했다. 내년 하반기 보상절차를 거치면 2018년 공사에 들어간다. 사상스마트시티는 사상구 주례·감전·학장동 일원 302만㎡에 국·시비 3800억원을 들여 노후된 기반시설을 확충·정비해 첨단복합도시로 재탄생시키는 대형 프로젝트다. 사상공업지역은 1970~1980년대 부산 경제를 이끌었으나 점차 슬럼화해 첨단공업지역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시는 2020년까지 국·시비 1700억원을 투입해 사상스마트시티 간선도로인 새벽로 등 도로 네 곳 5.2㎞를 확장하고 상습적으로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가야로에 지하차도를 신설한다. 또 시비 2100억원을 투입해 재생지구 내 소공원 9곳과 주차장 8곳, 진입도로 2곳을 개설하는 등 인프라를 확충한다.

재생지구 활성화는 2030년까지 민간 투자 위주로 이뤄진다. 정비된 도로를 중심축으로 공업과 상업, 주거가 동시에 가능한 복합용지를 지정한 뒤 LH(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도시공사 등 공공개발 선도사업으로 활성화해 노후 지역을 재생시킨다.

송삼종 부산시 서부산개발본부장은 “재생지구 내 산업시설용지와 주례동 일원 사상스마트밸리는 민간 주도형 개발 방식으로 ICT 융합 제조공정혁신 기술지원센터, 연구시설,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지식산업센터, 상업·문화·주거 등 복합지원시설을 유치할 계획”이라며 “노후 공단 재생사업의 성공모델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