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협 모범기업인상 선정
중소기업 100곳 영상물 제작
“밑바닥부터 차근차근 방송일을 배운 덕분에 ‘책상물림’이 아니라 ‘현장형’인 것이 강점입니다.”

이미란 더미디어시티 프로덕션 대표(사진)는 11일 “제품 이미지에 맞는 콘셉트를 정하고 소비자에게 빠르게 다가갈 수 있도록 감성에 호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열린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서울지회 창립기념식에서 모범 여성기업인으로 선정돼 서울지방중소기업청장 표창을 받았다.

더미디어시티는 방송일을 하던 이 대표가 2009년 설립한 영상제작 업체다. 자체 작가가 있어 기획과 대본부터 촬영, 3차원(3D) 편집까지 안정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갖췄다. 회사 내에 스튜디오도 보유하고 있다.

이 대표는 원래 개그맨 지망생이었다. 그는 “백제예술대 방송연예과를 졸업한 뒤 방송사의 개그맨 공채 시험에 응시했으나 번번이 최종 면접에서 낙방했다”며 “꼭 개그맨이 아니더라도 방송계에 발을 담그고 싶어서 자막 입히기 같은 허드레 편집일부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촬영감독으로 현장을 직접 뛰고, 대본을 꼼꼼히 고치기도 한다. 유머감각이 남달라 중소기업인들 사이에서 ‘웃기는 영상업체 대표’로 소문났다.
중소기업의 다양한 홍보영상을 외주 제작한다. 이 대표는 “그동안 100여개의 중소기업 영상을 만들었다”며 “영세한 중소 영상업체의 특성상 담당자가 자주 바뀌거나 폐업하기도 하는데 우리 회사는 해당 업체의 자료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10년간 관리한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에는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영상사업 안내 컨설팅도 해준다.

‘삐삐롱’ 홍보영상은 그의 대표적인 작품. 전북 지역 유아복업체 아이니가 유아내복 ‘삐삐롱’의 홍보영상 제작을 의뢰하자 이 대표는 가수 크레용팝의 ‘빠빠빠’처럼 아이들에게 내의를 입히고 헬멧을 씌운 채 춤추게 하는 등 코믹하게 연출했다. 홈쇼핑 방송에 삽입된 이 영상은 금방 화제가 됐고 제품은 연속 매진됐다.

더미디어시티의 영상물은 ‘진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대표는 “세련되고 현란한 기교를 강조하기보다 스토리텔링을 강조한 감성적인 영상이 차별점”이라며 “‘중소기업들의 마음을 대변한다’는 자세로 접근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