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틀스 멤버 링고 스타 11월 첫 내한 공연

입력 2016-07-11 18:00 수정 2016-07-12 00:57

지면 지면정보

2016-07-12A37면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드러머 링고 스타(사진)가 오는 11월 첫 내한 공연을 한다. 공연기획사 월드쇼마켓은 11일 “링고 스타가 ‘링고 스타 앤드 히스 올스타 밴드’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11월 내한 공연을 확정했다”며 “수년간의 협의 끝에 한국 팬들과 첫 만남을 한다”고 밝혔다. 링고 스타의 내한은 지난해 5월 비틀스의 폴 매카트니가 내한 공연을 펼친 데 이은 소식이어서 팬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연을 함께하는 올스타 밴드에는 전설적 기타리스트이자 록밴드 토토 멤버인 스티브 루카서와 유토피아의 기타리스트이자 작곡가인 토드 룬드그렌이 참여할 예정이다. 링고 스타는 비틀스의 명곡 ‘위드 어 리틀 헬프 프롬 마이 프렌드(With a little help from my friend)’와 ‘옐로 서브머린(Yellows submarine)’에 보컬로 참여했다. 정확한 공연 날짜와 장소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