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설립한 두 번째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서울이 11일 김포~제주 노선에 처음 취항하며 공식 운항에 들어갔다. 에어서울 승무원들이 이날 취항에 앞서 김포공항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