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세계 최대 란제리·수영복 소재 전시회 ‘리옹 모드 시티&인터필리에르’에서 냄새를 없애는 기능을 강화한 새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 프레쉬(creora® Fresh)’를 선보였다.

크레오라 프레쉬는 일상 생활이나 스포츠 활동 이후 생기는 땀냄새, 발냄새를 없애 의류를 상쾌하게 입을 수 있도록 한 기능성 스판덱스다. 암모니아, 아세트산, 이소발레릭산 등 냄새 유발 물질을 화학적으로 중화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