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태국 1위 통관업체와 합작

입력 2016-07-11 18:15 수정 2016-07-12 04:20

지면 지면정보

2016-07-12A17면

통합 물류 플랫폼 구축
베트남·중국 등 사업 추진
물류 사업 분할을 추진 중인 삼성SDS가 태국의 1위 통관회사와 합작 법인을 설립한다. 삼성SDS 물류부문이 해외 기업과 합작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해외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전략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삼성SDS는 11일 태국 통관 1위 기업인 아큐텍과 합작 법인(조인트벤처·JV) 설립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아큐텍은 1987년 설립된 통관 전문 기업으로 일본 도요타 파나소닉, 프랑스 미쉐린 등 글로벌 기업들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삼성SDS는 내륙 및 해상 운송, 창고, 통관 등 통합 물류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보기술(IT) 플랫폼인 ‘첼로’를 아큐텍 고객사에 공급할 계획이다. 김형태 삼성SDS 스마트물류사업부장(부사장)은 “지리적으로 태국은 인도차이나 반도 한복판에 자리 잡고 있어 삼성SDS가 운영 중인 동남아시아 물동량의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번 합작에 따른 양사의 시너지가 적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SDS 관계자는 “태국 외에 베트남 중국 등 업체와도 JV 협의를 하고 있다”며 “물류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해외 기업의 인수합병(M&A)이나 합작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