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사회공헌기업대상]

사회공헌 통해 '공유의 가치' 빛내는 기업들

입력 2016-07-11 18:56 수정 2016-07-12 05:24

지면 지면정보

2016-07-12A28면

심사평 - 유창조 심사위원장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요즘은 공유경제의 시대다. 기업의 재무적 성과와 사회적 가치의 조화가 요구되고 있다. 기업은 사회·문화적 개혁의 주체가 돼야 미래의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지속 가능한 경영은 기업이 사회와의 공유가치를 발견하는 능력을 발휘하면서 구현될 수 있다.

올해 13회째를 맞은 ‘사회공헌기업대상’은 사회공헌 활동에 모범적인 기업을 선정해 시상한다. 더불어 사는 따뜻한 기업의 이미지를 높이고 기업과 사회가 함께 나눔을 실천하는 사회공헌 문화 조성에 기여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이제 기업은 주주의 이익 극대화라는 본연의 목적을 넘어서 이해관계자의 협력과 참여를 통해 소비자의 가치를 극대화함으로써 더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해야 한다. 기업의 바람직한 사회공헌 활동은 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관리 효율성을 높여 궁극적으로 기업의 재무적인 성과를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많이 나오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사는 올해 더 좋은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선 9개 기업을 선정했다. 사회공헌기업대상을 수상한 기업은 지금까지 성과에 만족하지 말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좋은 사회를 구현하는 데 모범이 돼 주길 바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4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