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사회공헌기업대상]

LG전자, 소셜캠퍼스 통해 일자리 창출

입력 2016-07-11 18:54 수정 2016-07-12 05:27

지면 지면정보

2016-07-12A28면

동반성장 부문
LG전자(대표 정도현·사진)는 LG 소셜펀드, LG 소셜캠퍼스 등 사회적 경제 조직을 돕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회적 경제 조직은 수익창출보다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는 조직을 뜻한다.

LG전자는 친환경 분야 사회적 경제 지원 목적으로 2011년부터 ‘LG 소셜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LG화학과 함께 매년 20억원을 투입해 올해까지 총 120억원을 친환경 분야 사회적 경제 조직에 투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9월 사회적 경제 조직의 안정적 성장을 지원하는 ‘LG 소셜캠퍼스’를 열었다. 고려대 안암캠퍼스 산학관에 들어선 LG 소셜캠퍼스는 자금력이 부족한 사회적 경제 조직이 일할 수 있는 공간이다. 독립 사무공간은 물론 다목적 홀, 회의실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다.

LG전자는 최근 동반성장위원회가 평가하는 동반지수평가에서 2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