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국내선 첫 취항…탑승률 94%

입력 2016-07-11 16:57 수정 2016-07-11 17:03
신생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서울이 김포 제주 노선 운항을 시작으로 국내선 첫 취항에 나섰다.

에어서울은 11일 김포발 제주 도착 전편의 예약률이 100%를 기록했고, 첫 편 탑승률이 94%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7월 전체 예약률과 예상 탑승률도 90%를 웃도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고 말했다.

에어서울은 오는 9월 30일까지 약 3개월간 매일 김포 제주 노선을 4회 왕복할 예정이다. 국내선은 모회사인 아시아나항공과 공동 운항하고 있으며 예매는 아시아나항공의 예약 사이트와 예약 센터를 통해 할 수 있다.

에어서울은 지난 6일 운항증명(AOC)를 취득하고 현재 해외 경영허가를 신청해 놓은 상태다. 3개월간의 국내선 운항이 끝나고 10월7일부터는 인천공항을 거점으로 일본 6개 도시와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마카오 등 총 9개 노선을 운항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