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채용'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징계를 위한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하루 앞두고 11일 전격 탈당했다.

서 의원은 이날 '탈당서'라는 입장 발표문에서 "오늘 제 생명과도 같은 더민주에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해 당을 떠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저를 제대로 돌아보고 혼신을 다해 국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잠도 잘 수가 없었고, 숨도 제대로 쉴 수가 없었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자리가 얼마나 무겁고 조심해야 하는 자리인지 다시 깨달았다"고 말했다.

당무감사원이 중징계 결정을 내리고 최종 징계수위에 대한 판단을 윤리심판원에 넘긴 상태여서 서 의원은 제명 또는 당원자격 정지 판정이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원자격이 정지되면 사실상 공천을 받기 어려워진다. 서 의원의 탈당으로 더민주 의석은 121석으로 줄어들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